시집 읽고나면, 인상에 남는 시 몇 편 올리게 됩니다. (내기준 ^^)

이번에 출간한 안도현 시집 북항을 읽게 되었는데요, 이번에는 정치적 내용을 풍자한 시도 몇 편있더군요!!

 

시 한편, 한편이 많은것을 의미해 주는것 같습니다!!

그래서 시가 좋나봅니다!!

 

이번 안도현 시집 중에서 북항, 명궁(名弓)이란 시를 올려봅니다!!

 


북항

 

나는 항구라 하였는데 너는 이별이라 하였다

나는 물메기와 낙지와 전어를 좋아한다 하였는데

너는 폭설과 소주와 수평선을 좋아한다 하였다

나는 부캉, 이라 말했는데 너는 부강, 이라 발음했다

부캉이든 부강이든 그냥 좋아서 북항,

한자로 적어본다, 北港, 처음에 나는 왠지 北이라는

글자에 끌렸다 인생한테 패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어디로든지 쾌히 달아날 수 있을 것 같았다

모든 맹서를 저버릴 수 있을것

같았다 배신하기 좋은 북항,

불 꺼진 삼십 촉 알전구처럼 어두운 북항,

포구에 어선과 여객선을 골고루 슬어놓은 북항,

이 해안 도시는 따뜻해서 싫어 싫어야 돌아누운 북항,

탕아의 눈 밑의 그늘 같은 북항,

겨울이 파도에 입을 대면 칼날처럼 얼음이

해변의 허리에 백여 빛날 것 같아서

북항, 하면 아직 블라디보스토크로 가는 배편이

있을 것 같아서 나를 버린 것은 너였으나

내가 울기 전에 나를 위해 뱃고동이 대신 울어준

북항, 나는 서러워져서 그리운 곳을 북항이라

북항이라 하였는데 너는 다시는 돌아오지 못한다 하였다

 


 

명궁(名弓)

 

천리 밖 허공을 날아가는 새의

심장을 맞춰 떨어뜨릴 줄 아는

名弓이 있었다 하루에 한 번씩

해를 쏘아 서산 너머로 떨어뜨

리고 한 달에 한 번씩 뜨는 보름

달을 쏘아 허공에 먹물을 칠하 

고 한 달에 한 번씩 여자를 쏘아

피를 흘리게 하고 일 년에 한 번

씩 이 세상의 모든 벽에 걸려

있는 달력을 쏘아 시간을 떨어

뜨릴 줄 알았다 별은 그의 화

살이 날아가 꽂힌 자국들이었

다 신은 뿔이 났다 허공에 송

송송 구멍을 내는 그가 괘씸하

여 신은 다시는 활을 쏘지 못

하게 그의 두 팔을 잘라버렸다

그때부터였다 팔짱을 끼고 강

건너 불구경하는 사람들이 생

겨난 것은 그들이 한때 名弓이

었다는 말이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Life Talk > Book'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년 독서목록  (2) 2013.12.24
2012 독서목록  (0) 2012.12.31
안도현시집 북항, 명궁(名弓)  (0) 2012.08.08
파리 5공구의 여인 - 더글라스 케네디  (2) 2012.03.06
2011 독서목록  (0) 2011.12.18
포르투갈 일기 1 / 바오밥의 추억 - 마종기  (0) 2011.09.27
Posted by 원호씨와 함께하는 감성여행 원호씨와 함께하는 감성여행


시간이 남아 들렀던 교보문고
베스트셀러 책들을 뒤로하고 신간코너에서 따근한 책 한 권을 발견했습니다.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작가들의 단편모음집 
단편소설이 좋은건 내용도 함축적이어서 많은 것을 이야기하게 되고 상상하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책을 읽으면서 우리사회 속에서의 가족과 죽음, 그리고 희생이라는 단어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었습니다.
각자의 가족의 위치에서 살아가는 갈등과 회복의 모습들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현실적인 문제들도 볼 수 있었습니다. 
가볍게 읽으려고 샀는데... 잔잔한 감동으로 다가왔네요.

목차
깊은밤, 기린의 말 / 김연수
갱년기의 기나긴 하루 / 박완서
이상한 선물 / 이청준
마디 / 이나미
퍼즐 / 권지예
한 구레네 사람의 수기 / 이승우
소금창고 / 윤후명
파종 / 조경란
제삿날 / 이명랑
국화밑에서 / 최일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원호씨와 함께하는 감성여행 원호씨와 함께하는 감성여행

 

찰스 콜슨의 러빙 갓 을 읽고...                                                                           

  이 책을 접하기 전까지 찰스 콜슨 이란 사람에 대해서 아는 건 하나도 없었다. 이 책을 통해서 그를 알게 되었고, 그의 삶을 이해하게 되었다. 또한 워터게이트 사건에 대해 다시 한 번 알게 되었다. 전대미문의 대통령 탄핵사건... 그것도 아주 사소한 것에서부터 시작된 사건이었다. 그로 인해 그의 말 한마디면 어떤 일도 가능할 것만 같았던 백악관 특별보좌관이란 핵심 브레인에서 내려와 감옥을 경험하게 되고 교도소선교회를 창설하고 그곳에 몸담게 되는 한 편의 드라마 같은 이야기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그것을 통해 하나님께서 계획하고자 했던 일들이 찰스 콜슨을 통해 듣는 것만으로도 벅찬 감동이 되었다. 사실 여기서 몇 줄의 글로 표현하기란 그가 겪었던 일들은 분명 견디기 힘든 일 이었을 것이다. 대부분의 정치인들을 보면 알 수 있듯이 그런 일들이 일어나면 사회에서 거의 매장되거나, 극단적인 방법들을 선택하는 경우를 보게 되는데... 하나님을 경험하게 되고 또한 그 상황들을 극복한 찰스 콜슨이 대단하다고 느껴졌다. 어렸을 때부터 하나님을 믿게 되었고, 그런 하나님의 선택하심에 대한 극적인 반전은 없었지만, 오히려 그것이 감사하다는 것을 이 책을 통해 느낄 수 있었다. 만약 나에게 그런 상황들이 닥친다면 찰스 콜슨처럼 해낼 수 있었을까는 정말 모를 일이다.  

  이 책에는 하나님을 알게 된 많은 사람들이 등장하고, 그들을 통해 하나님의 계획을 보게 된다. 또한 저자는 자신의 경험들을 통해 죄에 대한 문제나 이세상의 그리스도인들이 나아갈 방향에 대해 말해준다.

보리스 코른펠트와 솔제니친의 만남에서부터 시작해서 회계사 데이브 채프먼과 뉴먼 박사님과의 만남에 이르기까지 그들의 변화는, 방법은 달랐지만 찰스 콜슨이 경험했던 동일한 하나님의 간섭하심을 느꼈던 것이다.

코른펠트의 신념과 솔제니친의 그런 만남이 없었다면 노벨문학상은 없었을 것이고, 성 어거스틴 어머니의 기도와 그의 순종이 없었다면 그의 참회록은 없었을 것이다. 베트남전쟁의 적의 수용소 가운데에서도 예배를 드리기 위한 간절함이 있었으며, 작은 부분의 헌신이지만 수감자들에게 편지를 써주는 노할머니의 헌신을 통해 예수그리스도를 찾을 수 있었다. 

  또한 교도소선교회와 관련된 많은 부분의 글을 읽으면서 그들이 비록 죄를 저지른 죄인이지만 그들을 사랑하고 품을 대상으로 바라봐야 한다는 것을 느꼈다. 세상의 기준은 그 사람들의 상황을 보는 것이 아니라, 죄의 기준으로 사람을 판단하는 것을 보게 된다. 물론 죄를 지으면 벌을 받아야 하지만 교도소의 그런 환경들로 인해 여러 가지 부작용이 만들어 진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예전에 한 TV프로그램에서 핀란드 감옥을 보여주면서 그들은 몇 주에 한 번 외출도 가능하고 면회도 자유롭고 또한 범죄인들이 일을 통한 공동체 생활을 통해서 형을 사는 것을 보았다. 결국엔 그들이 사회로 되돌아와서 우리와 함께 살아가야 할 이웃이기 때문이란 내용이 이 책을 읽으면서 생각났다.  

  이 글에서 사람들은 ‘거룩함은 하나님께 순종하는 것이다.’ 라고 말한다. 우리에게도 이런 기준들이 필요하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와 다르다고 해서 다른 사람을 인정하지 않으려 드는 마음들, 세상에 성공이란 결과를 얻기 위해 어떤 일들도 가능하다고 믿으면서 살고 있지는 않은지... ... 나 자신부터 다시 한 번 돌아보게 되었다. 하나님이 원하는 교회는 거대한 조직체가 아니라 하나의 살아있는 유기체가 되어야 한다 라는 저자의 생각에 동감한다. 그러나 세상의 어느 조직보다 더 견고해져가는 교회의 모습들을 보면서 이제는 우리가 먼저 서로를 돌아보고 사랑하고 필요한 것들을 나누는 관심을 가져야 겠다 라는 생각을 해 보게 되었다.

  마지막으로 데이브 채프먼이란 회계사는 하나님을 만나고 그가 그동안 양심에 거리낌 없이 해왔던 일들과 세상의 성공들 앞에 갈등하고 도전받는 장면들을 보면서 하나님이 원하시는 일과 내가 원하는 일들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었다. 어느 순간 자기와는 상관없다 라고 생각 됐던 일들이 신경 쓰여 지고 거기에 자신의 헌신이 필요하다고 느껴지게 된다면 그것이 하나님이 원하시는 기준이라면, 과연 너는 그 일을 할 준비가 되어있냐? 라고 묻는 다면 어떡할지... 그건 이젠 각자의 몫으로 남게 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원호씨와 함께하는 감성여행 원호씨와 함께하는 감성여행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