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호넷 시사회에 다녀왔습니다.
이번 시사회는 사람들의 기대감이 커서 그런지 오랜 기다림 끝에 티켓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제목이나 예고편을 보면 그저 그런 미국의 3류 영웅주의 영화겠거니 생각하고 별기대 안하고 봤는데...
보는 내도록 웃으면서 재미있게 봤습니다.
개인적으로 올 해 들어서 첫 영화였는데... 스타트를 잘 한 것 같습니다.

장동건이 헐리우드 진출작 워리어스 웨이에서 그렇게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면, 주걸륜은 이번 영화로 인해 헐리우드에서
나름 괜찮은 입지를 구축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한마디로 미국적인 작품을 잘 만났다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주걸륜이라는 배우의 우리나라 인지도와 설 연휴와 함께 극장가에 입소문을 타고 만만찮은 관객을 끌어모을것이라는
예상을 해봅니다.

이 영화는 사실 굳이 3D로 보지 않아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트론에서 보았듯이 3D에 큰 비중을 두기 보다는
코믹연기와 액션신으로 인한 재미가 더 있었습니다.  

이 영화에서 차가 가장중요하게 나오는데요 007이나 배트맨에서 나오는 그런 세련된 차가 아니라 클래식한 차를 멋지게 튜닝해서 기존영화에 나오는 차의 기능들을 더 함으로써 차로 인한 또다른 재미를 느낄수 있었습니다.
아마도 영웅의 필수조건은 괜찮은 차 한 대 쯤은 몰아야 되는 것인가요~~ㅋ

영화보는 내내 세스로건과 주걸륜의 유치하면서 감칠맛나는 코믹연기로 인해 재미를 더해 줬습니다.

또한 영화 ost 음악도 곡과 어울려 재미를 더해 주었습니다. 주걸륜이 부른곡도 있더군요.

영화마무리 하면서 여성분들은 주걸륜이 타주는 커피 한 잔이 생각나면서 말할수 없는 비밀 이후
또다른 매력을 느낄수 있을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원호씨와 함께하는 감성여행 원호씨와 함께하는 감성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