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도착한 다음날이 운이 좋게도 라브랑스에서 축제가 있는 날이었습니다.
운이 좋았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번에는 라브랑스 사진과 축제 모습을 담아보았습니다.

라브랑스의 전체적인 모습입니다. 마치 동화속 마을을 보는 듯한 느낌을 주네요.
가장 중심이 되는 길로 보입니다. 아스팔트 보다 흙길이 더 정감있어 보입니다.

이 통을 한 바퀴 돌리면 경전을 한 번 읽은 것이라고 하네요. 
어디서나 이 통을 돌리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사람들이 기도하는 모습도 자주 볼 수 있었습니다.
라브랑스 주변의 모습들을 담아보았습니다.
골목골목 다닐때마다 미로같이 재미있었고, 다양한 모습들을 발견 할 수 있었습니다.

 

황금으로 만든 사원의 모습이네요. 말로만 듣던 진짜 금으로 만든 사원도 보았습니다.
여기 사람들은 대부분 가난한 사람들인데... 자신의 수입의 5/10를 드린다고 하네요.
저의 관점에서 보자면 안타까운 마음도 들었습니다.

이 곳에서 승려가 되기 위해 공부를 하는 친구를 만났는데... 활달하고 재미있었습니다.
여기서 승려는 거의 상위계층에 속한다고 봐도 됩니다.
재미있었던 것은 이 친구 가방이 폴로였으며, 핸드폰으로 통화를 하더군요.
저 나이때는 해보고 싶은 것도 많을건데... ... 암튼 재미있었습니다.  

라마댄싱 축제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취재진도 보이고, 외국인들도 있더군요. 
 이 춤은 우리나라 전통적인 춤과도 비슷해 보였습니다.
열심히 구경하던 꼬맹이들과 해바라기씨도 나눴습니다.

마지막으로 축제가 끝나고 이 친구들과 사진 한 컷 찍었습니다.
오른쪽 여자분이 앞에 편에서 소개했던 영화배우 할아버지의 손녀입니다. 옆에 두명은 친구구요.
정리하면서 라브랑스에서의 시간들은 이렇게 마무리 해야겠네요.

아!! 그리고 에피소드 하나 얘기하자면 여기 승려분들 길가다가 골목 같은곳에서 앉은 자세로 그냥 볼 일을 보시더군요.
승려복이 가려주니깐... 별 문제는 없었지만... 그래도 엄청 민망했습니다.
암튼 재미있는 모습이었습니다.

                                                                          
                                                                             to be continued...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원호씨와 함께하는 감성여행 원호씨와 함께하는 감성여행